얼마전 구입한 1U 서버는 두개의 시피유를 사용하고 있는데 두 CPU의 온도가 4도가량 차이가 나서 쿨러를 추가로 달겸 전에 사두었던 라이저 카드까지 같이 달아봤습니다.

리본케이블형 라이저카드를 구매해서 장착했지만 케이블을 접어 NIC 아래 구겨넣는 형태라 내부 공기순환이 안좋을꺼같아서 슈퍼마이크로 파트로 교체했는데요.

모 사이트 장터에 1U 라이저 카드 신품이 올라왔는데 모양을 보니 커팅이 가능한 형태였습니다.

IMG_0903

 

필자가 사용하는 메인보드인 X9DRL-7의 레이아웃이 pci-e 슬롯과 DIMM 슬롯이 일자로 빡빡하게 붙어있는 구조라 리본케이블형 라이저카드를 사용했던건데 커팅을 하면 사용할수 있는 것이였습니다.

그래서 두개 주문 후 하나는 킵해두고 하나는 지지대와 슬롯을 분리 후 기판을 가볍게 부러트렸(?!)습니다.

IMG_0905

이런식으로 DIMM 슬롯이 상당히 가까이 있어 커팅하지 않으면 사용 불가능한 레이아웃을 가지고 있습니다. 시간날때 스틸 가이드도 잘라서 연결해줘야겠네요.

IMG_0906

정품 파트라 그런지 깔끔하게 정리되는 모습입니다.

IMG_0911

쿼드포트 NIC를 달기위해 얼마를 버린건지…ㅠㅠ 용도는 SMB 3.0을 이용한 스토리지 연결입니다.

IMG_0912

이런식으로 사이에 공간이 남게되어 리본케이블형 라이저카드보다 공기순환이 좋아질거라 기대합니다.

IMG_0891

그 다음 추가할 악세서리는 이베이에서 공수한 쿨러 가이드와 그 부속(왼쪽), 샤시가 열렸을때 메인보드에 시그널을 보내는 Intrusion Detection Switch(오른쪽)가 되겠습니다. 오른쪽 제품은 파트넘버를 따로 가지고 있지 않고 명칭을 정확하게 몰라 검색에 꽤나 시간을 들였는데요. 판매자도 딱 한명 뿐이라 sold out 되기 전에 낼름 구매했습니다.

IMG_0893

IMG_0901

쿨러 가이드는 사실 그 안의 부속때문에 구매를 했는데 기존 1U에 있는 더미쿨러에 저 고무링이 하나가 없어서 전체구매를 했습니다. 저런 부품하나 빠지면 찝찝해서 아깝지만 구매를 했습니다.

IMG_0894

IMG_0895

Intrusion Detection Switch의 디테일컷입니다. 단순한 버튼식 스위치로 되어있으며 스위치가 떨어지면 메인보드에 신호를 보내는 단순한 구조입니다.

IMG_0900

IMG_0902

쿨러는 아마존에서 구입했습니다. 쿨러 구매당시 저 고무패킹이 포함된줄 알았는데 덜렁 쿨러만 와서 추가지출이 있었네요.

이걸로 1U 서버에 돈지랄은 마무리를 지어야 겠습니다. 한 5년 무탈하게 사용했으면 하네요.^^

PG

익스트림 매뉴얼 주인장 PG입니다. 다방면의 디지털 기술에 관심이 많고 삽질을 즐겨합니다. 포스트 내용중 궁금한 점이 있다면 댓글로 남겨주세요.

익스트림 매뉴얼의 모든 내용은 불펌금지 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링크를 참조하세요.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