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드디스크를 사용하다가 SSD로 교체하는 경우, 또는 거 높은 용량의 SSD로 운영체제용 디스크로 교체하는 경우에는 하드카피를 해야 하는데요. 삼성, 샌디스크, 플렉스터, 도시바, 마이크론등의 대부분 SSD 제조사들은 SSD 교체시 사용자가 불편하지 않게 마이그레이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아크로니스 트루이미지는 SSD 마이그레이션 뿐만 아니라 이미지 백업, 복원, 하드카피등 여러가지 백업 옵션을 제공하고 있는데 필자가 얼마전에 구입한 마이크론 MX300 같은 경우 아크로니스 트루이미지(Acronis True Image HD)가 번들 정품으로 제공되어 쉽게 마이그레이션(클론)이 가능했습니다.

튜토리얼 환경 : 아크로니스 트루이미지 HD 2015

아크로니스 트루이미지로 SSD 마이그레이션하기

트루이미지를 설치한 다음 시리얼 넘버를 입력해서 정품인증을 마쳤다면 위와 같은 화면이 보일텐데요. 아래의 시작하기 버튼을 클릭합니다.

왼쪽 메뉴의 4번째 도구를 클릭한 다음 나오는 옵션중 디스크 복제를 선택합니다. 디스크 복제 옵션은 기존에 사용하고 있던 하드디스크 혹은 SSD의 부트로더를 포함한 모든 데이터를 1:1 복사합니다.

주의해야 할 사항은 복사 대상 디스크가 기존에 사용하는 디스크의 용량보다 커야 합니다. 다시 말해 256GB의 SSD를 사용하다가 128GB 짜리 SSD로 마이그레이션 할수 없습니다.

모든 파티션에 있는 데이터를 복사하는 마이그레이션을 할것이기 때문에 별다른 옵션은 필요가 없습니다. 자동을 선택합니다.

마이그레이션시 복사 대상 SSD의 용량이 원본 디스크보다 용량이 큰 디스크를 사용하게 되는데 이때 나머지 용량은 기존에 사용하던 파티션에서 확장되어 적용되니 걱정하지 마세요.

기존에 윈도우가 설치되어 있는 원본 디스크를 선택합니다.

새로 설치한 SSD를 선택합니다.

마지막으로 재시작 버튼을 누르면 재부팅이 되면서 SSD 마이그레이션이 시작됩니다.

SSD에서 SSD로 용량 확장을 위해 교체를 했다면 마이그레이션 시간이 길지 않지만 하드디스크를 사용하다가 SSD로 교체한 경우에는 좀더 오래 걸릴수 있습니다.

마이그레이션을 완료한 다음 바이오스에서 디스크 부팅 순서를 바꾸어 적용하면 SSD 교체 끝입니다.

필자 같은 경우 120GB SSD를 사용하다가 MX300 525GB로 마이그레이션 했는데 차이가 나는 나머지 공간은 앞서 얘기한 것처럼 C드라이브에 할당되어 마이그레이션 되었습니다.

제조사에서 제공하는 마이그레이션 프로그램 같은 경우 자사의 SSD가 아니면 지원되지 않는 반면 마이크론에서 번들로 제공하는 아크로니스 트루이미지는 OEM으로 제공되어 SSD 제조사를 가리지 않아 좋네요. 🙂

방문자가 좋아하는 글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이름